성명서, 보도자료2017.07.14 17:01

찬핵교수 417명, 핵마피아 주요 세력
찬핵교수들의 꿩먹고 알먹기  연구비도 받고, 주식도 챙기고

 

지난 7월 5일, 원자력 및 에너지 관련 학과 교수들로 구성된 ‘책임성 있는 에너지정책 수립을 촉구하는 교수 일동’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을 비판했다. 이들은 탈원전 정책이 값싼 전기를 제공하는 ‘보편적 전력복지’를 훼손시키고 전문가와의 협의나 숙의 없는 정책 추진이 대통령의 지나친 권한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말은 많지만 핵심을 정리하면 부가가치도 높고 일자리도 제공하는 원자력산업을 건드리지 말라는 얘기이다.

 

얼핏 보면 일방적인 정책추진을 우려하는 전문가들의 목소리 같지만 사실 이들 교수들은 공정한 전문가나 사심 없는 학자들이 아니다. 녹색당과 뉴스타파,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가 2015년에 펴낸 <핵마피아 보고서>에 따르면, 학계의 유력 인사들은 원전 관련 기업들의 주식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이번 교수 선언에 참여한 박군철, 성풍현 교수 등도 관련 기업의 주식을 보유한 교수로 언급되었다. 그리고 이들 교수들의 많은 제자들이 관련 기업들을 운영하고 있다. 이런데도 이들의 주장에 정말 사심이 없을까?

 

그리고 같은 보고서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14년까지 미래창조과학부가 발주한 원자력 R&D 사업은 3,527건, 연구비가 총 1조 7,429억원에 달했고, 1,159명의 연구 책임자들이 용역을 담당했다. 이들 사업 한 건당 평균이 약 4억 9천만원이다. 게다가 이 교수들이 정부의 각종 위원회나 학회의 주요 직책을 맡는다. 이쯤되면 관련 교수들은 원자력 사업의 주요한 이해당사자이다. 이들의 주장은 공정할 수 없다.

 

녹색당은 이들 교수들도 ‘핵마피아’의 주요한 세력이라는 의심을 품고 있다. 이번에 자기 이름을 내건 417명의 이름을 기억하며, 원자력 산업의 이해관계가 탈핵의 길을 가로막는 걸 방관하지 않겠다.

 

2017년 7월 7일

녹색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