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202개 단체와 소모임, 현역정치인과 종교계도 동참



울산지역 각계각층과 풀뿌리마을모임 202개 단체가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를 구성하고, 7월 18일 울산시청 앞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정부가 신고리 5·6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고 발표하자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다.


 


                                              △ 7월 18일 울산시청 남문에서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 출범식이 열렸다. ⓒ용석록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이하 시민운동본부) 구성 특징은 울산지역 마을별 모임과 동아리 등 100여개가 넘는 풀뿌리모임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노동계는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산하 건설연맹플랜트건설노조울산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울산지부, 금속노조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지부, 전국공무원노조울산본부 등 14개 가맹조직과 10여 개 현장조직도 참여했다. 마을모임은 울주군 범서, 언양, 웅촌, 청량면 등 44개 마을모임과 소모임을 포함해 울산 남구와 북구, 중구, 동구 마을모임과 소모임 등 108개 풀뿌리 주민모임이 참여했다. 이 외에도 현역정치인 13명과 한기양 목사(울산새생명교회)를 포함한 종교계 인사도 7명 참여했다.


 


                                                △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에는 울산 100여개 마을모임도 함께 하고 있다. ⓒ용석록

                              

시민운동본부는 신고리 5·6 공론화 기간 동안 울산도심과 마을 곳곳 소규모 공론장에서 핵발전소 추가건설의 문제점을 공론화하여, 이후 ‘신고리5·6호기 백지화와 탈핵시대를 여는 울산시민 1000인 대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시민운동본부는 출범선언문에 “울산시민들이 탈핵의 주체로 나서 스스로 탈핵로드맵을 마련하고, 이를 정치에 반영시키는 에너지 직접민주주의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또 “공론화 기간 동안 에너지 결정체계의 폐쇄성, 독점성을 극복할 것”이라며, 부산과 경남 등 다른 지역과도 연대하겠다고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준한 탈핵부산시민연대 대표와 정임출 밀양송전탑반대 주민도 참석했다. 이들은 "신고리5·6호기 문제는 부산시민 안전과도 직결돼 있고 밀양송전탑과도 직접 연관된 사안"이라며,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위해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인심 신고리5·6부산시민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도 참석해 "부산과 울산이 함께 신고리5·6호기를 백지화하자"고 말했다.


신고리5·6호기 핵발전소는 건설허가 승인 때부터 최대지진평가 부실, 다수호기 안전성평가 누락, 방사선환경영향평가 시 중대 사고나 개정된 법에 따른 주민의견수렴절차 누락, 인구밀집지역 위치제한을 자의적으로 적용했다는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다.

 


탈핵신문 2017년 7월20일

사진, 글 : 용석록 객원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