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이하 울산시민운동본부)가 정부 공론화위원회의 1차 설문조사에 맞춰 828() 울산시청 프레스룸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가 82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용석록

 

울산시민운동본부는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울산시민들은 신고리5·6호기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한다, “지진으로부터 위협받는 땅 위에 핵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은 울산시민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울산에 62개의 활성단층이 있다, “만약 후쿠시마와 같은 대형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하면 울산석유화학단지,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온산국가산업단지 등 주요 국가기반시설도 온전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핵발전소 사고는) 대한민국이 휘청거릴 정도의 사고 후유증을 가져오게 된다. 국민의 이름으로 신고리5·6호기 건설을 중단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울산시민운동본부는 대국민호소와 함께 정부가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신고리5·6호기 건설부지 최인접지역 주민 피해에 대해 대책을 세우고,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에 나서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됐다. 이것은 이미 선거기간을 거쳐 공론화된 약속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 신고리5·6호기뿐만 아니라, 지진대 위에 있는 노후핵발전소 고리2~4호기, 삼중수소로 인해 주민피해가 심한 월성1~4호기 조기폐로, 신고리5·6호기와 동일부지에 있는 신고리3·4호기의 안전성 재평가 등 일련의 탈핵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이를 위해서 탈원전에너지전환 특별기구를 만들어 탈핵로드맵을 제대로 세우라고 촉구했다.

 

 

울산시민운동본부는 울산지역 210개 시민사회, 노동단체, 마을모임으로 구성됐다.

 

탈핵신문 2017년 9월호 (제56호)

용석록 객원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