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울산시민운동본부와 탈핵경남·양산·김해시민행동 등 부산, 울산, 경남 447개 단체가 831()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에서 신고리5·6호기 백지화와 최인접 주민 이주대책 촉구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자동차를 이용한 차량행진과 퍼포먼스를 벌였다.

 

부산, 울산, 경남 탈핵시민행동 소속 회원들이 831() 울산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 주차장에서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차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울산시민운동본부

부울경 탈핵시민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들은 핵발전에 대한 진실들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공론화위원회의 여론조사에 응해야하는 불리한 조건 속에 있다, “정부와 일부언론은 공론화가 투명한 정보를 전제로 시작해야 함에도 이미 놓쳤고, 주민의 개념을 최인접 지역 주민만으로 가두어 30km안의 부산, 울산, 경남주민과 분리함으로써 극히 일부 지역주민만의 문제인 듯이 비추어지고, 최인접 주민들의 피해대책 요구가 마치 계속 건설인양 혼돈 속에 머무르도록 방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핵발전소 인접지역 피해대책과 신리마을 이주보상은 신고리5·6건설 중단과는 상관없이 먼저 제시되어 혼돈을 정리해야 하지만, 이 역시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울경 탈핵시민행동은 국제적 기준은 25천명 이상 인구중심지는 핵발전소로부터 30km 밖에 있어야 하지만, 우리나라의 규정은 왜곡돼 30km안에 382만 명이 살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은 시민의 힘으로 어두운 시절 왜곡돼왔던 핵위주 에너지 역사의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신고리5·6호기 백지화, 신리마을 이주 및 피해대책 마련을 시작으로 정의로운 탈핵의 길을 걸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정의롭고 아름다운 길에 같이 나서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탈핵신문 2017년 9월호 (제56호)

석록 객원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