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영광핵발전소 부실시공·은폐 규탄 및 안전성 확보 군민결의대회

1천명 규모 범군민 규탄 결의대회, ·관 합동 진상조사단 구성 등 추진키로

   

한빛핵발전소(영광)의 반복적인 사건사고에 영광군민들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 영광군 주요기관·사회단체장들은 한빛원전 부실시공·은폐 규탄 및 안전성 확보 군민결의대회(이하, 군민결의대회)’에서 대규모 범군민 규탄 결의대회를 예고하며, ‘한빛원전 전 호기 즉각 가동 중단 및 4호기 당장 폐쇄를 촉구했다.

 

지난 911() 오후 3, 영광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김준성 군수(영광군)와 강필구 의장(영광군의회)을 비롯한 대부분의 영광군의원, ·수협 조합장, 주요 기관·사회단체장 등 150여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군민결의대회가 개최되었다. 이날 군민결의대회는 영광지역 153개 기관·사회단체가 연대한 한빛원전 범 군민대책위원회(이하 영광범대위) 주경채 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와 한병섭 박사(원자력안전연구소장)한빛원전 4호기 현황 설명에 이어 의결 사항 협의 및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이 날 제안된 주요 안건은 1~2차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 범 군민 규탄 결의대회(한빛핵발전소 정문 앞, 11천여명 규모, 25천여명 규모)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 군민항의 본부 설치(영광군청 정문 앞, 한빛원전 정문) 한빛원전 안전 관련 군민 청원서 제출(국회, 영광군민 5천명 규모) 항의 방문(국무총리, 산업부, 한수원, 한빛원전본부) 한빛원전 3·4호기 민·관 합동 진상조사단 구성(국무총리, 산업부 포함) 결의문 채택 등이었다.

 

당일 안건 토론 과정에서 범 군민 규탄 결의대회를 1~2차로 나눠 진행할 필요가 있느냐, 한 번 할 때 제대로 진행하자는 의견개진이 있었는데, ‘일정과 진행 방안 등은 영광범대위 의장단과 집행위원회에 위임해주면, 제기한 의견을 참고하여 판단하겠다고 결정했다. 결의문의 주요 요구 사항과 관련하여서도, ‘한빛원전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한빛원전 전 호기 즉각 가동 중단하라는 요구를 정부는 부실덩어리 한빛원전 4호기 당장 폐쇄하라로 수정하여 제안한다는 설명에, 영광여성의전화의 윤금희 교수(영산선학대)“5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 콘크리트까지 부실공사였다는 것이 새롭게 확인됐다. 현 상황에서는 이 요구 사항을 저 요구 사항으로 수정할 것이 아니라, 통합해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논란 끝에 결국 두 요구를 통합하여 요구하기로 결정됐다. 나머지 안건들은 이견없이 모두 결의됐다.

 

이날 결의한 영광범대위의 주요 요구사항은 다음과 같다. 한빛원전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한빛원전 전 호기 즉각 가동 중단하고, 정부는 부실덩어리 한빛원전 4호기를 당장 폐쇄하라한빛원전 부실시공·제작 결함에 따른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하라 국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한빛원전 안전규제 실패한 안전 불감 원자력안전위원회 즉시 해체하라 돈 몇 푼 가지고 지역주민 갈등 조장하는 한수원은 군민 앞에 석고 대죄하라 두산중공업이 제작한 한빛원전 증기발생기 영광 땅에 절대 반입 불가한다 한빛원전 현안 문제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무총리실을 포함한 ·관 합동진상조사단즉시 구성하라.

 

 

 ▲ 911() 오후 3, 영광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영광 주요 기관·사회단체장 등 150여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군민결의대회가 개최되었다.

 

당일 군민결의대회행사장 창가에 게시된 피켓.

 

2017년 9월 13일 탈핵신문

윤종호 편집위원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