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언론 보도 가운데 신고리5·6호기 건설강행 기사가 절반을 넘고, 건설 중지 기사는 4분의 1에 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립성향 기사도 뜯어보면 건설강행 내용이 강조된다는 주장이다.

 

[표] 출처 :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 언론모니터링팀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 언론모니터링팀(이하 언론모니터링팀)은 8월 21일부터 9월 8일까지 울산지역 일간신문과 방송 보도경향을 분석해 9월 14일(목) 발표했다. 신고리5.6호기 현안과 관련된 뉴스논조의 보도량을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 방송은 중립성향의 논조가 대다수를 차지한 반면, 신문은 '건설강행' 경향 기사가 절반에 육박(45%)했다. '건설중지' 경향 기사는 이보다 약 3.5배~4배 정도 적은 16.5%였다. 중립 경향 기사는 3분의 1을 조금 넘은 38%였다. 이번 조사에는 기사면 및 단과 컬럼 크기 등은 다루지 않고, 기사 수만 대상으로 했다.


지난 9월 6일(수), 공론화위는 시민대표단 구성 시 지역주민 가중치는 없다는 발표를 했다. 이에 신고리5.6호기 건설강행을 주장해 온 서생면 주민대책위 등은 ‘원전 반경 5km 이내 주민을 시민참여단에 30% 이상 참여시켜줄 것을 요구’해 왔던 것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대다수 지역언론은 이를 받아 비판적 기사로 내보냈다. 언론모니터링팀은 “이 주장이 과연 타당한 것인지에 대한 분석기사는 없었다”고 평했다.


언론모니터링팀은 “지역가중치 주장이 더 신뢰를 갖추기 위해서는 현행법상 이주와 보상 등 이해당사자 의견 외에도 원전 사고시 직접적인 피해당사자가 되는 대다수 울산시민의 의견을 반영하자고 해야 설득의 보편성, 공정성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는 30km 부산울산경남 시민 가중치 부여를 공론화위원회에 제안한 바 있다.


언론모니터링팀은 “이러한 맥락을 무시하고 5km 이내 주민만 의견을 반영하자는 ‘지역 가중치’ 기사를 내보내 결과적으로 건설강행 측 손을 들어준 기사가 많았다”며, “원전 입지 주민의견 반영주장을 마치 울산시민 전체의 의견 반영인냥 호도한 기사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언론모니터링팀은 “지역신문 중 3곳(경상일보, 울산매일, 울산신문)은 건설강행 논조 기사수가 두드러지게 많았다. 특히 울산신문은 건설강행 보도량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울산제일일보는 중립경향 논조가 절반을 차지했고, 찬반측 기사가 고루 게재되어 대비를 이뤘다”고 했다. “내용적 측면에서도 기계적 중립이 아닌 양측 활동과 내용을 제대로 짚은 보도가 많았다”고 평했다.

용석록 객원기자

Posted by 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