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진공사 문제없다는 공문 발송대전 시민단체, “시민 안전 외면 행위

 

지난 1027() 열린, 74회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에 하나로(대전 유성구 소재하는, 연구용 핵반응로) 재가동 안건이 상정된 배경에, 대전시가 보낸 공문이 일부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이 이날 원안위 회의 과정에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원안위 회의 개최에 앞선 지난 920, 대전시는 공문을 원안위로 보내어 대전 시민검증단(올해 3월 대전 핵 관련 시설 안전성을 검증하기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기구), 내진보강공사의 문제점 발견 못함 의견을 확인해 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원안위 회의자료에는 대전 시민검증단이 제기한 진동대 시험요구’, ‘삼중수소 등의 저감대책 촉구등의 시민의 안전을 지적하는 중요한 부분은 빠지고, 오직 내진공사에 문제 발견하지 못했다는 문구만 발췌되었다.

 

지난 1030(), 대전 유성구 주민들이 권선택 대전시장실을 방문해, 비서실 관계자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하였다.

 

이날 원안위 회의에서 하나로 재가동 관련해서는 추후에 재논의하는 것으로 결정되었으나, 원안위 위원들은 대전시 공문 전문을 공개할 것과, 이 공문을 받게 된 경위에 대하여 추궁했다. 이에 원안위 사무처 측은 요청하지도 않은 공문을 대전시가 보내왔다, “앞으로는 대전시 공문을 참조하지 않겠다고 답변하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대전시가 시민검증단을 이용하여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강력한 요구인 하나로 재가동에 협조한 것 아니냐핵발전소에 버금가는 삼중수소와 방사성 요오드의 방출대책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을 도외시한 행위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한편, 유성구 주민들은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관계자 처벌을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보냈다.

 

 

박현주 통신원

탈핵신문 2017년 11월호 (제57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