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이후 동남권 핵발전소 가동 중지 요구

 

지난 11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 이후 울산, 부산, 경남, 울진 등지에서 핵발전소 가동 중단 요구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포항지진 발생 다음날 울산시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남권의 모든 핵발전소에 대해 최대지진평가를 조속히 실시하고, 그 기간 중 운영 중지와 신고리4·5·6호기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포항 지진은 지난해 912일 발생했던 경주지진(규모 5.8)보다 규모는 작지만 진원지 깊이가 낮아 사람과 물체가 느끼는 진도와 피해가 훨씬 컸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1116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핵발전소 전면 가동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송전탑반대 밀양주민도 다수 참석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양산단층대에서 22km 내외에 있는 동남권 핵발전소의 내진설계는 신고리3호기를 제외하고 모두 지진 규모 6.5에 해당하는 0.2g이고, 신고리3호기와 건설 중인 핵발전소 내진설계는 지진 규모 7.0에 해당되는 0.3g이다. 그런데 포항지진 당시 진앙지에서 2.6km 어진 한국가스공사 흥해관리소에서 측정된 포항지진의 최대지반가속도는 576(gal)로 약 0.58g에 이른다. 이는 지진 규모 7.0으로 내진설계를 하더라도 최대지반가속도는 지진의 형태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음을 증명한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신고리5·6호기 건설승인 시, 양산단층대를 비롯한 활성단층대는 지진평가에서 배제했다, “활동성단층임이 분명한 양산단층대를 비롯한 활성단층들에 대한 최대지진평가를 조속히 실시하고, 그 기간 중 동남권 모든 핵발전소의 운전을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포항지진은 건설을 재개한 신고리5·6호기는 물론이고, 건설 마지막 단계인 신고리4호기에 대해서도 더 이상 한발자국도 진전시키지 말라는 자연의 엄중한 경고라고 강조했다. 또 신고리5·6호기 역시 건설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울산 기자회견에는 송전탑반대 밀양 주민도 다수 참석했다.

 

한편, 김성욱 박사(지질학, 지아이지반연구소 대표)는 지난 9월 울산에서 열린 경주 지진 1년 토론회에서 역사지진 목록을 보면 고리지역 최대지진은 7.72. 역사지진 기록은 진도 8 이상이 15, 진도 5 이상이 440회 있었다, “고리와 월성지역 핵발전소부지는 활성단층대이기 때문에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탈핵신문 2017년 12월호

용석록 객원기자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