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량이고 일부이지만, 명태·대구·고등어·다시마에서 반복해서 방사능이 검출되고 있다.

지난 1222()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국회의원회관에서 ‘2015년 시중 유통 수산물 방사능조사 결과발표와 수산물시민안전가이드라인 작성을 위한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우리나라 시민들이 즐겨먹는 수산물 중심으로, 3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부산, 광주의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고등어, 명태, 대구, 다시마, 미역 등 150개 수산물 시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150개 시료 중 세슘137이 검출된 시료는 8(검출률 5.3%), 평균 검출농도 0.53Bq/kg(최대 1.09Bq/kg)이었다. 시료 종류별로는 고등어 30, 명태 26, 대구 23, 다시마 13개 등이었는데, 명태 3(검출률 11.5%), 대구 3(13%), 고등어 1(3.3%), 다시마 1(7.7%)에서 검출됐다. 원산지는 러시아산이 전체 45개 중 6(검출률 13.3%)가 검출됐고, 국내산이 63개 중 2(3.2%)가 검출됐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방사능물질이 검출된 수산물 종류나 원산지 특성을 볼 때, 2014년 조사결과와 큰 차이가 없다. 여전히 러시안산 검출이 높은 편이며, 국내산도 검출되고 있다. 대형마트의 검출률(9.1%)이 재래시장(1.4%)보다 높은 것도 작년과 비슷했다고 전했다.

 

탈핵신문 제38호 (2016.1월호)

윤종호 편집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