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2016.05.12 13:11

서울환경영화제, 13년간 다양한 환경영화로 시민들과 소통

미세먼지, 화학물질의 독성으로 인한 피해 등과 같이 지금 당장 우리들의 눈앞에 펼쳐지는 문제가 아닌 환경 이슈를 늘 감지하고 꾸준히 대비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1986426일 체르노빌 핵발전소사고로 인한 충격을 접한 세대가 다음세대를 맞이하고 무감각해질 즈음, 2011311일 일본 후쿠시마제1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났다. 일차적으로는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사고였으나, 이를 단순한 자연재해의 결과로만 볼 수 없을 것이다. 긍정적 편익만을 고려하여 핵발전 시설의 무한 증식을 결정하고 지지한 인류가 언젠가는 맞이해야하는 결정된 시나리오였다고 할 수 있다.

 

2004년에 시작된 서울환경영화제는 지난 십삼 년 간 다양한 환경영화로 시민들과 소통하였다. 깜깜한 영화관에서 짧게는 일이년 길게는 삼사십년에 걸쳐 제작된 다양한 환경영화와 소통하면, 환경문제가 참으로 다양하며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 지속적으로 탐구되어왔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자연과 인간환경에 대해 고민하고 행동함으로써, 사회를 향해 끊임없이 동참과 각성을 촉구해온 이야기들과 마주하기를 제안해보고자 한다.

 

탈핵·에너지 작품<하우 투 체인지 더 월드>, <핵의 봉인>, <스톱> 주목!

올해의 영화제는 국제환경영화경선’, ‘한국 환경영화의 흐름’, ‘지속가능한 삶’, ‘공존의 삶’, ‘문명의 저편’, ‘포커스-세계화와 오늘’, ‘포커스-쟁점 2016’, ‘에코그라운드8개 세션으로 나눠진다. 1300여편의 경선 출품작 중 후쿠시마 사고 5주년을 맞아 핵발전과 핵폐기물, 핵무기, 피폭자의 삶을 다룬 다양한 영화들이 출품되었다. 핵과 에너지 특별 세션을 마련하지는 않았으나 <국제환경영화경선>, <한국 환경영화의 흐름>, <지속가능한 삶> 세션에 고르게 배치되었다.

 

탈핵과 에너지 관련 작품은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이슈를 다룬 작품과 함께 꾸준히 소개되었다. 특히 2011년과 2012년 영화제에서는 <핵과 에너지> 관련작들을 주요 섹션으로 집중적으로 다루기도 했는데, 그린아카이브 웹사이트를 통해서 역추적해볼 수 있다. 올해 상영작 중에서는 16mm 필름의 기록으로부터 시작되는 그린피스의 역사를 다룬 <하우 투 체인지 더 월드>, 처리가 요원한 방사성폐기물 문제를 다룬 <핵의 봉인>, 김기덕 감독의 픽션 <스톱>을 주목할 만하다.

 

13회 환경영화제는 56() 개막하여 12()까지 광화문 4개 극장에서 총 85편의 작품을 상영하며 진행된다. 지속가능한 인류의 삶과 아름다운 지구 생명체와의 공존을 꿈꾸는 수 만 개의 초록꿈들을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영화소개 및 상영일정이 담긴 웹브로셔는 영화제 공식 사이트(www.gffis.org)에서 확인하실 수 있고, 지난 영화제 상영작은 그린아카이브(greenarchive.kr)를 통해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작품명

상영정보

작품소개

하우 투 체인지

더 월드

How to Change

the World

<!--[if !supportEmptyParas]--> <!--[endif]-->

* 국제환경영화경선

Jerry ROTHWELL

UK, Netherlands

2015 |109'

Documentary

5/8 19:30 인디스페이스

5/12 14:00 인디스페이스

1971, 한 무리의 친구들이 핵실험 지역으로 들어간다. 그들의 시위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아 그린피스를 탄생시키고 그로부터 현대 환경운동이 시작된다. 처음부터 미디어를 영리하게 이용했던 이 선구자들은 운동가로서의 모험들을 힘겹게 16mm 필름에 담아냈다. 이 통찰력 있는 작품은 정치와 개인의 균형을 찾기 위한 투쟁에 대한 생생하고 감동적인 성찰이다.

512() 게스트토크 : 그린피스 동아시아의 장다울 활동가 참여

핵의 봉인

Containment

* 지속가능한 삶

Peter GALISON, Robb MOSS

USA

2015 |82'

Documentary

5/7 17:00 서울역사박물관

5/12 14:30 서울역사박물관

과연 우리는 가장 치명적이고, 오래동안 지속되는 물질의 생산을 막을 수 있을까? 1억 갤런의 방사능 폐기물로 뒤덮인 방사능 지대는 냉전의 산물이다. 미래 세대를 보호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뛰고 있는 각국의 정부들은 시간을 초월해 증언할 수 있는 기념물을 만들기 위해 지금으로부터 1만년 이후의 사회를 상상하기 시작했다.

무료관람작, 현장발권 필수

스톱

Stop

<!--[if !supportEmptyParas]--> <!--[endif]-->

* 한국환경영화의흐름

김기덕

Korea

2015 | 85'

Fiction

5/7 17:00 인디스페이스

5/12 19:30 인디스페이스

후쿠시마 근교에 사는 부부가 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사고가 나자 부부는 도쿄로 이사를 가고 아내가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방사능 오염을 걱정한 아내는 유산을 원하지만 남편은 아이를 낳고 싶어한다. 후쿠시마는 체르노빌이 아니라며 아내를 설득하지만 소용이 없자, 그는 후쿠시마의 자기 집을 찾아간다. 방사능 오염이 심각하지 않다는 증거를 찾으러 간 그곳에는

루센스

Lucens

<!--[if !supportEmptyParas]--> <!--[endif]-->

* 국제환경영화경선

Marcel BARELLI

Switzerland

2015 | 6'

Animation, Documentary

5/7 10:00 인디스페이스

5/9 12:00 스폰지하우스

100% 스위스에서 만들어진, 처음이자 마지막 핵발전소에 관한 이야기

단편작 모음으로 <해가 뜨는 날>, <주석소년>, <레드엔드와 식물공장>, <산불과 사람들>과 함께 상영.

* 공식자료에서 발췌

 

스톱

 

핵의 봉인

 

 

하우 투 체인지 더 월드 

 

 

임수연(환경재단 아시아네트워크국장)

탈핵신문 2016년 5월호 (제41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