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5·6호기 추가 건설 반대 60.5%찬성, 13.7% 불과

 

 

울산시민 가운데 강진이 발생할 시 핵발전소로 인한 2차 피해가 가장 두렵다(49.9%)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접피해28.4%, ‘화학공단으로 인한 2차 피해21.7% 순이다. 신고리핵발전소 추가 건설 찬반 여부는 반대60.5%, ‘그저 그렇다’ 25.8%, ‘찬성’ 13.7%로 조사됐다. 규모 6.5가 넘는 지진가능성에 대해 80% 이상이 압도적으로 발생가능하다고 응답해 지진과 핵발전소로 인한 2차 피해의 두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윤종오(울산 북구,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무소속), 김종훈(울산 동구,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무소속) 국회의원은 지난 106일 울산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진재난과 핵발전소에 관한 긴급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인 울산사회조사연구소가 929일 울산시민 51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고리와 신고리, 월성핵발전소가 최대의 지진대 인근인 30km범위 내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알고 있었다53.2%, ‘모르고 있었다’ 26.8%, ‘대충은 알고 있었다’ 20% 순으로 조사됐다. 지진 발생 시 국민안전처나 울산시청 등 행정기관 만족도는 그저 그렇다49.1%, ‘불만족’ 31.1%로 조사됐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윤종오·김종훈 국회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울산시장과 울산시의회는 안전 울산을 선거용 구호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재난 대응에 정교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안전한 울산을 만드는 더 근원적인 해결책은 신고리핵발전소 5·6호기 추가 건설 중단이라며, “울산시와 울산시의회가 시민의 뜻을 받아들이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 이어 울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울산지역 지진가능성과 지진영향 피해 및 대책 토론회를 열기로 돼 있었으나, 울산시의회가 토론회 하루 전날 대관 불가를 통보해 항의했다. 결국 토론회는 울산시청 인근 북카페에서 진행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ARS전화면접조사로 진행했으며, 분석 방법은 빈도분석과 교차분석을 이용, 신뢰수준 ±4.34(95%).

 

탈핵신문 2016년 10월호 (제46호)

용석록 객원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