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부산경주 핵발전소에 끼인 울산, 불안한 나날


912일 규모 5.1, 5.8 지진이 연속적으로 일어났다. 울산시민은 모두 불안에 떨었다.


지진 발생 당시 동네 주민자치센터는 7월에 일어난 지진 때 받은 비난을 의식해서인지 주민들에게 집으로 들어가라는 안내 방송을 계속했다. 하지만, 재난 정보는 밖에서 기다리라는 메시지를 보내와 울산시민들의 혼란은 가중됐다. 울산시민들은 재난 정보를 정확히 알려주는 재난전문채널이 없다는 사실을 이번에 분명히 알게 됐다.


일부 울산시민들은 울산시를 벗어나기 위해 자동차를 끌고 나왔지만, 평소 30분이 걸리지 않는 태화강역~태화로타리 구간을 벗어나는 데 약 1시간 40분 걸렸다고 한다. 울산 북구에 위치한 학교들 중 33개 학교 건물에 금이 갔고, 오래된 아파트 장식 액자들이 모두 우수수 떨어졌다고 한다.


울산은 전국 30% 이상의 유해물질을 생산하는 화학공단이 있고, 또 고리핵발전소(부산)와 경주핵발전소로 둘러싸여 있다. 912일 이후 400여회 이상의 지진이 계속되고 있다. 울산시민들은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김기현 울산시장은 단 한 번도 울산시민들을 위로하거나, 재난대책 마련에 힘쓰겠다는 기자회견을 하지 않고 있다.

 

소외된 인권구치소, ‘지진 대피 매뉴얼있나?


울산구치소에 수감되어 있는 A씨가 편지를 보내왔다. 편지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사무국으로 전달됐다. A씨 배우자는 지진 시 구치소 수감자들의 재난대피 매뉴얼이 있는 지그 여부를 묻는 진정을 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에 올렸다.


윤종오 국회의원은 지난 928일 법무부에 전국 구치소 재난 매뉴얼 현황 파악을 위한 자료를 요청했다. 하지만, 104일 현재 법무부는 아직 답이 없다. A씨 배우자가 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에 올린 진정에 대한 답변 또한 국가인권위원회가 아닌 법무부 관할이라는 연락만 받았다.


A씨는 “912일 규모 5.1 지진 당시 무척 흔들린 후 안내 방송이 나왔지만, 곧이어 일어난 규모 5.8 지진 때는 안내 방송조차 나오지 않아 수감자들은 심한 불안에 떨었다고 말했다. 그 후 여진이 계속되고 있지만, 수감자들은 어떠한 안내도 받지 못하고 있고, 일부 수감자는 구토 등 지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A씨가 지진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자, 울산구치소는 A씨가 지내는 수감방에만 지진정보를 알려주었다고 한다. A씨는 더 큰 강진이 올 경우를 대비해 ·휴일, ·야간 대피 매뉴얼이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울산지역 아이쿱생협 회원들이 지난 930() 오전 울산시청 정문 앞에 모여,

지진과 핵발전소 위험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신고리5·6호기 승인 철회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6년 10월 (인터넷 기사) 

박진영 통신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