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16.12.13 13:28

오타루시장, 도마리핵발전소 폐쇄 요구

홋카이도 오타루시 모리이 히데아키 시장이 114일 기자회견에서 홋카이도 도마리핵발전소의 3기 핵반응로(=원자로)를 모두 폐쇄할 것을 홋카이도전력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오타루시는 도마리핵발전소에서 가장 가까운 지역도 약 35km 떨어져 있지만, 모리이 시장은 “(도마리핵발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오타루시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쿠시마 자동차정비공장에서 쌓여가는 방사성물질

116일 가호쿠신보(미야기현의 지역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의 자동자정비공장에서 세차 때 방사성물질이 함유된 세차오니가 발생하여 바닥 밑 분리조에 쌓여 공장 사장이 손으로 퍼내는 등 드럼통으로 옮기고 있지만, 각 업체가 보관하기엔 이제 한계에 다다랐다고 한다.

업계 단체가 중간처리계획을 세워 현재 환경성과 협상 중에 있다. 업계 간부는 만일 처리업체에 맡긴 오니가 처치 곤란하여 불법투기라도 하면 공장이 배출책임을 지게 돼서 사업인증이 취소당한다. 확실한 처리 장소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핵사고 수습 현장서 불법고용형태 횡행

117일 마이니치신문의 보도에 따르, 2014년에 후쿠시마제1핵발전소 오염수 저장수조 용접작업에 7명 정도의 외국인 용접공이 불법적인 위장도급이 의심되는 고용형태로 투입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핵발전소에서 일하기 위해선 사전에 방사선관리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교육이 일본어로 실시되는데다 그들 중 대부분은 일본어를 읽고 쓰는데 어려움이 있고 말이 서투른 사람도 있었다.

위장도급과 관련하여 도쿄전력은 2011년도부터 실시하는 모든 작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근거로 문제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하지만, 1122일부 마이니치신문에 의하면 설문에 답한 종사자 3268명 중 465(14.2)작업을 지시하는 회사와 임금을 주는 회사가 따르다고 대답했다.

 

후쿠시마 피난민 아이 따돌림 피해, 5년간 방치

후쿠시마에서 요코하마로 2011년에 자주(自主)피난 온 아이가 전학 당초부터 이름에 이란 이름이 붙여져 불려졌고, 또 맞으며 배상금 받고 있지?”라며 총 150만 엔을 공갈당하는 등의 따돌림을 당했다는 사실이 119일에 밝혀졌다. 그러나 이것은 빙산의 일각이며(다미노코에신문 1112), 그 밑바닥엔 오염지역으로 돌아갈 것을 강요하는 일본정부의 방침이 있다.

자주피난민에 대한 배상금은 성인 1인당 12만 엔, 사고발생 당시 18세 이하의 아이 및 임산부에게 40만 엔이 지불된 것이 전부다. 유일한 지원책인 주택 무상대여도 정부와 후쿠시마현은 내년 3월에 중단할 것을 밝힌 바 있다.

 

도쿄올림픽 야구경기, “후쿠시마 개최 어렵다

2020년 도쿄올림픽과 관련하여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라카리 회장이 경기장 후보지로 거론되는 후쿠시마현 내 세 야구장을 1119일에 방문하여 내야 부분에 잔디가 깔려 있지 않았다는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고 122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야구경기의 후쿠시마 개최에 대해 지난 10월 일본을 방문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바흐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 만났을 때, 부흥올림픽이라는 취지에 비춰 일본팀 개막전 등을 동일본대지진 재해지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으며, 대회조직위원회가 후쿠시마현에서 일부 경기를 개최할 것을 지난 11월 상순에 결정한 바 있다.

 

후쿠시마에서 지진 발생, 핵발전소에서 트러블

1122일 아침에 후쿠시마 앞바다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후쿠시마에서 진도 5(일본은 10단계 진도 분류법, 한국은 12단계 진도 분류법을 사용하고 있다. 5약은 한국 진도 7에 해당한다, 편집자 주) 규모를 관측했다.

일본의 각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제1핵발전소에서는 방사성물질의 해양 확산을 막는 수중커튼이 손상됐고, 방파제 끝에 설치된 방사능측정기가 가동을 멈췄으며 핵연료가 보관돼 있는 공용수조건물에서도 누수로 여겨지는 웅덩이가 발견됐다.

후쿠시마제2핵발전소에서도 핵연료저장수조의 냉각이 자동정지됐다. 하지만 도쿄전력은 지진의 영향으로 후쿠시마제2핵발전소 2~4호기의 사용후핵연료저장수조에서 누수가 됐다는 사실을 1124일에야 발표했다고 1125일 후쿠시마밍유(후쿠시마의 지역신문)는 보도했다. 즉시 공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도쿄전력은 2원전은 통보 안건이 아니었다고 변명했다.

 

후쿠시마 등에서 피폭노동·산재인정 노동자, 도쿄전력·규슈전력에게 손해배상 요구하며 제소

도쿄신문에 의하면 후쿠시마 핵발전소사고 수습작업과 겐카이핵발전소 정기점검으로 방사선에 피폭된 이후 백혈병을 앓아 산재인정을 받은 남성(42), 1122일 도쿄전력과 규슈전력을 상대로 5900만 엔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도쿄지방재판소에 제소했다. 핵발전소사고 발생 이후 피폭노동으로 산재를 인정받은 것은 이 남성이 첫 사례다.

소장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1110~201312월에 후쿠시마제1핵발전소와 제2핵발전소, 그리고 겐카이핵발전소에서 2차 하청으로 용접작업에 종사했으며, 적어도 19.8밀리시버트(mSv)의 피폭을 당했다. 20141월에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 진단받아 항암치료를 받았고, 불안감 때문에 우울증에 걸리기도 했다고 한다.

 

후쿠시마 핵발전소사고 수습비용 2배로 늘어나

일본 경제산업성이 후쿠시마 핵발전소사고 처리비용에 대해 기존의 11조 엔에서 20조 엔으로 증가할 것으로 계산했다고 1127일 마이니치신문은 보도했다. 주요 내역은 배상금이 기존 5.4조 엔에서 8조 엔, 제염비용이 2.5조 엔에서 4~5조 엔, 폐로비용이 2조 엔에서 수 조 엔이다. 중간저장비용은 기존의 예측과 같다.

일본정부는 늘어난 비용의 일부를 도쿄전력을 포함한 기존 전력회사와, 전력자유화로 새롭게 참여하는 새 전력회사들의 전기요금에 덧붙일 방침이다.

 

쓰루가핵발전소에서 오염수 분출 사고

도쿄신문에 의하면 1130, 일본원자력발전(일본원전)이 운영하는 쓰루가핵발전소(후쿠이현) 2호기 핵반응로(=원자로) 보조건물 지하에 있는 탱크실에서, 시설 점검을 위해 노동자들이 1차 냉각수가 보관된 탱크에 연결된 배관의 밸브를 해체할 때에 배관 속에 고여 있던 물을 빼려고 밸브를 풀자, 오염수 약 160리터가 내뿜어져 노동자 10명에게 튀었다고 한다.

일본원전에 의하면, 물에 함유된 방사성물질의 양은 국가 보고기준을 밑돌았으며, 노동자의 피부에도 튀었으나 작업 후에 씻어내는 등의 처치로 피폭을 면했다고 한다.

 

 

탈핵신문 2016년 12월호 (제48호)

고노 다이스케 편집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