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대, 식약처에 일만오천명 서명 전달

 

서울방사능안전급식연대(이하, 서울연대)는 학교의 방사능안전급식과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반대를 위한 1만 명 서명을 1년여간 받아왔다. 서울연대는 지난 215() 서울과 청주시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가졌다. 학교의 독립적인 방사능안전급식 기준치를 강화하라는 것이 핵심이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참사 이후, 서울시교육청, 서울시를 비롯해 학교방사능안전급식조례가 전국적으로 시행되었다. 또한 서울시는 지속적인 방사능안전급식을 위해, 방사성물질이 반복해서 검출되고 있는 표고버섯, 고등어, 임연수, 명태, 대구를 특별관리하며, 국가기준치(요오드131 300Bq(베크렐)/kg, 세슘 100Bq/kg)보다 20배 이상 강화된 15베크렐(요오드), 5베크렐(세슘)로 방사성물질 검출 기준치를 설정하는 획기적인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현재, 일본의 방사능 유출문제는 참사 이후 6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수습이 불가능하다. 일본은 방사능문제는 해결되었다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자국 농·수산물등의 수출을 강요하고 있고, 실제 상대 국가들은 수입하고 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매우 빠르고 적극적인 홍보전략을 가지고 방사능오염을 확산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에 서울연대는 방사능문제는 앞으로도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고, ‘저선량은 건강영향 없다라는 정부 관련부처에게 저선량도 영·유아·어린이들에게는 치명적이고 위험하니 좀 더 촘촘한 정부 관리체계를 촉구했다.

 

서울연대가 제안하는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일회적인 섭취가 아니라 매일 반복적으로 장기간 섭취하는 급식 재료에 대해서는 별도의 방사능안전 기준치가 필요하다 2012년부터 무상급식이 제도화된 이후, 급식이 선택제가 아닌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일괄적인 기준 설정이 중요하다 신체에 축적되는 방사능 물질의 특징을 고려하여 반복-지속적으로 섭취하는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기준을 만들기 위한 협의기구를 만들자.

 

서울연대는 일만오천명의 서명을 전달하며 식약처 담당부서와 간담회를 가졌다. 1시간 30분에 걸쳐 일본산 방사능 음식물의 문제점과 학교급식의 독립적 방사능기준치 설정 필요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식약처는 학교급식의 독립적인 방사능기준치 설정 문제는 앞으로 서울연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합의점을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이 협력하여 대처해야 일본산 방사능 음식물 문제를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다.

 

 

탈핵신문 제50호 (2017년 3월)

전선경(서울방사능안전급식연대 대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