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한울 관련)2019. 3. 2. 07:03

송영길 의원 사무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앞에서 진행


최근 핵산업계와 자유한국당 등이 국민안전과 핵발전의 문제는 외면한 채 태양광 가짜뉴스까지 퍼트리며 ‘탈원전반대 및 백지화된 신한울3,4호기 건설’까지 주장하는 등 정치공세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맞서 시민사회단체와 탈핵운동 단체들은 지난 1월 17일 전국 곳곳에서 찬핵정치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탈핵전북연대가 1월 17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앞에서 '찬핵정치인 퇴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탈핵전북연대


핵산업계와 자유한국당 등은 탈원전반대·신한울(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까지 진행하며 본격적인 탈원전 반대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여당 중진 국회의원인 송영길 의원이 가세하며 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를 재검토하자는 주장을 펼치며 논란을 만들었다. 이를 두고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비롯하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보수 야당 원내대표들까지 용기 있는 발언이라며 힘을 보탰다.

시민사회와 탈핵운동진영은 비리와 격납건물 구멍과 같은 핵발전소 문제점에는 침묵하면서, 핵발전소 건설을 주장하는 찬핵 정치인들을 규탄했다. 미세먼지와 기후변화를 핑계로 핵발전소를 다시 건설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미세먼지를 선택할 것이냐, 핵폐기물·방사능을 택할 것이냐는 질문은 애초 잘못된 질문이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은 서울 광화문광장, 인천 송영길 의원사무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부산, 청주 등에서 열렸다.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입장이 달라지지 않았음을 밝혔다. 하지만 탈핵운동 단체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너무 느슨하다 보니 계속 논란이 끊이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대표적으로 정부는 영덕·삼척 핵발전소의 부지 지정고시 해제와 신한울 3·4호기 사업철회 공식결정 등은 미루면서, 거꾸로 핵발전소 수출 지원에 계속 나서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장

탈핵신문 2018년 3월호(64호/복간준비 2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