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핵진영 동향2019. 3. 2. 16:43

지난 1월 29일,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사실과 과학 네트워크(이하 사과Net)’가 창립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사과Net은 ‘방사선·미세먼지 이제는 사실과 과학으로 말할 때’라며 한겨레신문 1면 하단 광고를 낸 바 있다. 이 광고에서 사과Net은 “탈원전의 근거는 괴담 수준의 방사능 공포 때문이었다”라며, “방사선이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학설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 “도대체 어디서 누구에게 무슨 보고를 들었기에 혹세무민 연설로 나라를 혼란의 도가니, 거짓말 천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냐”며 문재인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과Net은 퇴직 공무원과 언론사 출신 인사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모임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공개토론회에 참가해 ‘방사능 공포가 허구’라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막말 유포다. 이들 회원 중 한 명은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탈핵 활동가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그들을 ‘탈핵 무당’이라고 표현하는 등 인신공격성 글을 유포시켰다. 

탈핵신문

탈핵신문 2019년 3월호(복간준비 2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