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안전체험센터 내 ‘원자력 안전 체험시설’운영 목적이 ‘원전 홍보관’처럼 명시돼 있어 지역 시민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또 이 시설 설치비를 한국수력원자력이 기부금으로 기탁해 그 의구심은 더 크다.

영광 핵발전 안전성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영광공동행동)은 지난 3월 (가칭)전남안전체험교육센터(이하 안전체험센터) 내 원자력안전체험시설의 교육내용을 변경할 것을 전남교육청에 요구했다.

전남교육청은 시설의 목적을 “원자력발전소의 유사사태에 대비하여 원자력 안전 체험교육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전문 원자력 전시, 체험시설 설치 필요”와 더불어,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원자력에 대한 올바른 이해교육으로 막연한 불안감해소”로 밝혔다.

이에 영광공동행동은 현재 영광에서 진행되고 있는 안전체험센터내 ‘핵발전소 관련 체험관’ 건설 목적이 핵발전소의 홍보관 역할을 할 것이 자명하다며, 추진 중인 계획 중지 및 변경을 요구했다. 또 핵발전 관련 체험코너 콘텐츠 마련을 위한 긴급검토 위원회 구성을 교육청에 제안했다.

영광공동행동은 교육콘텐츠 변경과 검토위원회 구성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 체험시설과 세계 3대 핵사고 대피의 문제점, 대피현황, 사고수습현황 등의 구체적 설명 등을 추가하고 수정하라고 요구했다.

영광공동행동은 안전체험센터는 생활재난, 교통안전 등 사건‧사고를 전제로 그 사고를 명확히 인식하고 그에 대응하는 교육을 하는 곳이 아니냐며,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같은 핵사고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각 사고 형태에 따른 다양한 대응훈련 체험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광과 전남지역은 영광공동행동을 중심으로 시민사회단체가 전남안전센터 원자력체험시설의 교육 콘텐츠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이들은 교육감 면담을 통해 교육콘텐츠 변경과 바람직한 핵발전소 사고대응 교육의 강화를 요구할 예정이다.

안전체험센터는 2015년 전라남도 교육청과 영광군이 업무협약을 맺고, 전남교육청 150억 원, 영광군 50억 원을 출자하여 옛 법성포 진량분교장에 생활재난과 교통안전 체험교육을 위한 교육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광주 = 김종필 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탈핵신문 2019년 4월호(65호 _ 복간준비3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