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6호기 터빈건물 공사현장에서 구조물 거푸집 설치 결속작업을 하면서 주철근과 용접을 진행했다는 내부 제보가 있다. 결속작업을 하면서 용접을 하면 부식이 빨리 진행되기 때문에 부실공사라는 것이다. 제보자는 “그럼에도 작업을 빨리 진행하기 위해서 용접으로 결속을 하라는 작업반장의 지시가 있었고, 부당한 작업지시를 받은 3명 중 2명이 이를 거부, 나머지 한 명이 용접작업을 진행했다”고 했다. 


신고리 6호기 부실공사 제보 이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제보자가 6월 1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상범


동료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해들은 제보자 A씨는 용접이 진행된 현장을 확인하고 지난 3월 6일 한수원 감사팀에 1차 내부제보를 했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 감사팀은 제보자 A씨에게 “부실공사를 확인했으며, 전수 검사를 통해 철근 용접 부위 37곳을 발견하여 철근 교체 및 보강작업을 완료했다” 는 회신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제보자는 자신이 확인한 철근 용접 개소만 100여 개가 넘는데도 한수원에서 37곳만 조치를 했다는 것은 축소 은폐가 의심이 된다며 울산 시민단체에 이 내용을 제보했다.

제보 내용을 접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제보자의 상황설명과 한수원 감사팀이 보낸 답변서 등 부실공사 제보가 상당히 구체적이고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공동행동은 지난 6월 1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에게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전면 중단시키고, 이미 진행했거나 진행되고 있는 작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제보자 주장처럼 한수원 측이 부실공사 내부 제보에 대해 은폐 축소를 한 것이 사실이라면 핵발전소 안전성에 심각한 하자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문제가 비단 신고리 5·6호기 현장에서만 발생했겠느냐는 의문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신고리 5·6호기 공사현장 내부자 제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모든 핵발전소의 부실공사 여부도 조사해야 한다. 

한수원은 김종훈 국회의원실에 보낸 답변서를 통해 “가용접 철근은 콘크리트타설 이전 검사단계에서 발견될 수 있는 것인데, 제보에 따라 검사단계 이전 미리 발견되어 조치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확인할 결과, 터빈건물의 기초구조물 주철근 용접관련 한수원측이 NCR(불일치품목보고서)를 발행하지 않았고, 제보내용도 보고되지 않아 원안위는 이 사실을 언론보도 이전에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제보 내용에 대해 6월 17일 이후 조사 중에 있다.

한편 공동행동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핵발전소 위험 요소와 부실공사를 제보받을 수 있는 <원전위험 공익제보센터 : 052-296-5977>를 운영하기로 했다. 보안을 이유로 외부인의 현장접근이 차단되는 특성상 원전 건설현장의 문제점은 내부자 공익제보가 아니면 밝혀내기 어려운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한수원과 협력업체 직원은 물론, 원전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양심적인 공익제보가 이어지길 바란다. 

                              

  탈핵신문 2019년 7월호(68호)

울산 = 이상범 통신원(울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