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핵발전소와 인접한 울산 북구 주민들이 고준위핵폐기물 저장시설 추가건설 반대 행동에 나섰다.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 반대 울산북구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울산북구대책위)는 7월 17일 울산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를 공식 발족했다.


핵쓰레기장 증설반대 울산북구대책위는 울산 북구지역 시장에서 주민들에게 선전전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울산북구대책위


울산북구대책위 발족은 북구주민회, 매곡신천여성회, 덕양산업과 세종공업 등 금속노조 산하 노동조합, 작은도서관협의회 등 20여 개 단체가 함께 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주민단체를 더 모으고, 핵폐기물 문제에 대응할 예정이다.

울산북구대책위는 발족 이후 북구지역 시장 등을 돌며 선전전과 핵쓰레기 저장시설 증설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매주 월요일에는 ‘월성원전인접지역 주민이주대책위’가 진행하는 월성핵발전소 앞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울산 북구는 월성핵발전소 기준으로 북구 전체가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며, 북구 주민 대부분(약 198만 명)은 반경 20킬로미터 내에 거주하고 있다.

경주 월성 핵발전소 2·3·4호기는 2021년이면 고준위 핵쓰레기(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화될 전망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핵발전소 부지 안에 고준위핵쓰레기 저장시설을 증설하려고 하고,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진행 중이다.

정부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운영하는 가운데 경주시장이 지역실행기구의 장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고준위 핵쓰레기 저장시설 추가건설 여부를 묻는 주민의견 수렴 지역주민 범위를 경주시장이 정할 수 있게 된다.

울산북구대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명 50년짜리 임시저장시설이 추가로 건설되면, 월성핵발전소 2·3·4호기는 2029년까지 순차적으로 가동이 멈추는데 2070년까지 고준위 핵쓰레기를 더 껴안고 살아야하는 암담한 미래가 예상된다”고 했다.

대책위는 정부와 한수원에 월성 2·3·4호기 핵발전소 부지 안에 ‘임시’라는 명목으로 저장시설을 추가 건설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에 월성핵발전소와 관련된 문제를 핵발전소 소재지역 문제로 축소시키지 말 것과, 고준위 핵쓰레기 처분문제 논의를 전 국민으로 확장시키라고 요구했다.


이상범 통신원(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공동집행위원장)

탈핵신문 2019년 8월(69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