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 주변 ‘2018 환경방사능’ 조사에서 방사성 핵종 세슘-137과 삼중수소가 예년보다 높게 검출된 사실이 아주경제신문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월내항에서 바라본 고리핵발전소 1,2,3,4호기 ⓒ용석록


지난해 8월 고리 2배수구(발전소 부지 경계)에서 삼중수소가 조사기관의 지난 5년간 조사한 최대치보다 4배나 급상승한 분석 자료가 나왔다.

7월 21일 아주경제신문이 부경대학교 방사선과학기술연구소로부터 입수한 ‘2018년도 고리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1일 고리 2배수구에서 채취된 해수에서 삼중수소가 최근 5년 최대치인 리터당 25베크렐(Bq/L)보다 4배 많은 89.2베크렐로 조사됐다. 지난해 2월21일에도 월내 앞바다에서 정부 보고기준을 초과한 14.1베크렐(Bq/L)이 검출됐다. 기준치를 넘지 않더라도 일시적으로 방사성물질 검출량이 급증하면 이는 정부에 보고해야 한다.

방사능에 노출된 ‘피폭선량 조사’에서는 지난해 5월 장안읍 기룡리 배추에서 세슘-137이 부경대가 지난 5년간 조사한 것의 최대치인 0.035Bq/kg보다 높은 0.047베크렐이 검출됐다. 지난해 4월 고리 1·2·3호기 주변 어류에서는 지난 5년간 조사한 검출량 최대치(0.2Bq/kg)보다 높은 0.22~0.28베크렐이 검출됐다.

아주경제신문은 위 검출량이 일시적으로 높았다고 전제했다.

고리원자력본부 홍보팀 관계자는 7월 31일 탈핵신문이 해당 자료를 요청했으나, “8월 말경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고, 현재 원안위가 검토 중이라 그 후에 공개된다”고 답했다. 고리본부 관계자는 방사성 물질이 높게 나타난 이유에 대해 “세슘-137은 검출됐으나 세슘-134가 함께 검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것이 원전 영향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환경방사능 준위의 일시적 변화로 해석된다”고 했다.

삼중수소 배출 기준은 40000Bq/L이다. 배출량과 별도로 음용기준은 유럽은 100Bq/L, 미국은 740Bq/L, 핀란드 30000Bq/L 등이다.

핵발전소를 가동하면 사업자인 한수원은 원자로가 가동되는 동안 지속적으로 기체와 액체형태의 방사성폐기물을 대기와 바다로 방출한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19년 8월(69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