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2019.08.08 10:19

∥인터뷰 : 황대권 범군민대책위 공동대표

주민과 함께하는 탈핵운동  


7월 21일 영광군청 앞에서 만난 황대권 대표


7월 21일 일요일 오후, 영광 읍내는 농번기라서 한적했다. 황대권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이하 영광공동행동) 대표를 영광군청 인근 찻집에서 만났다. 그는 최근 한빛핵발전소에 사건사고가 많아서 일하다 말고 달려올 때가 많다고 한다.

황대권 대표는 영광공동행동과 ‘한빛원전 범영광군민대책위원회’, ‘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 등 3개 단체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한빛원전 안전성확보 민관합동조사단’(이하 민관조사단)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황 대표를 만나서 민관조사단과 지역운동에 대해 들어봤다.


황 대표는 영광에 핵발전소 사건사고가 많은 특별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영광만의 특별한 이유는 없을 것 같고, 감시체계가 잘 돼 있어 제보가 활성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민관조사단 구성 과정을 물어보자 주민과 함께 하려는 시도에 대해 이야기 했다. 예전에 영광지역은 핵추방위원회라는 이름을 썼다. 영광지역은 핵발전소 관련 새 조직을 만들면서 탈핵이나 반핵 표현 대신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이름을 쓰자고 논의돼 ‘안전성 확보’라는 이름을 쓰게 됐다. ‘한빛원전 안전성확보를위한 영광공동행동’(이하 영광공동행동)이 그것이다. 영광공동행동은 탈핵 동조하는 9개 단체 대표들이 모여서 회의를 한다. 농민회, 여성농민회, 여민동락, 전교조, 생명평화마을, 여성의전화, 천주교, 불교, 원불교다. 궁극적으로 핵발전소 폐쇄가 목적이지만 단체 이름에 ‘탈핵’ 대신 ‘안전성’을 넣은 것은 주민과 국민을 설득하는 과정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영광공동행동과 달리 ‘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이하 범대위)는 영광의 157개 사회단체가 망라돼 있다. 농협대표, 수협 대표, 이장단 대표, 번영회 대표, 공동행동 대표 등 5명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영광은 군청-군의회-범대위가 균형을 이루면서 어느 한 쪽이 마음대로 못한다. 군수도 독단적으로 못한다. 의장이 찬핵이라도 절대 찬핵하자고 말 못한다. 실제 성향은 찬핵3 : 반핵3 : 무관심3 정도 돼 보인다. 초지일관해서 대중운동하면 의원들도 마음대로 못할 것이다.”


황 대표는 지역에서는 얼마나 성실하게 지역주민과 교류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주민들이 대책위 꾸려도 불만 없이 인정하는 것 같다고 했다.


한빛핵발전소가 있는 홍농읍은 핵으로 먹고 사는 동네라서 탈핵으로 이끌기가 쉽지 않다. 그렇더라도 그곳 주민들이 찬핵한다고 말하려면 엄청난 각오를 해야 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이는 핵발전이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을 주민들이 깨닫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핵폐기물 서울 유치운동 필요


황 대표는 앞으로 가장 큰 싸움은 고준위핵폐기물 임시저장고 증설에 대한 대응이라며,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고준위핵폐기물 서울 유치운동'을 벌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고준위핵폐기물은 지역지원금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라 에너지소비자가 폐기물 처리도 감당해야 함을 알리자는 것. 대도시 주민들의 무사안일한 에너지 사용에 경종을 울림과 동시에 도시민들이 '에너지불평등과 에너지민주주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19년 8월(69호)



Posted by 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