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핵진영 동향2019.10.12 11:45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 코센, LHE의 6개 노동조합이 9월 24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를 출범하고, 정부에 탈원전 정책을 중단,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선언, 원전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 등을 요구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원노련)는 기후변화 대응에 가장 유리한 에너지가 핵발전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으며, 에너지 정책은 국민적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가스와 신재생에너지가 핵발전 에너지를 대체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며, 신재생에너지는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원노련은 정부의 정책에 따라 핵발전소 보조기기 제작을 담당했던 중소기업들이 정부의 변신으로 파산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대기업인 두산중공업마저 순환휴직을 실시하는 등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은 불안하다고 주장했다.

원노련은 “원전산업 당당한 주체로 더 이상 원전산업 붕괴와 전력산업 공공성 파괴를 묵과할 수 없음을 심각히 인식하고 원자력산업의 해외수출을 증진하고 원자력 국가기술 경쟁력을 유지·강화를 위해 강력한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원노련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원전산업 붕괴에 따른 원전 종사 노동자의 고용불안에 대한 분명한 대책 제시, 신한울 3·4호기 건설,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를 요구했다.

한편, 원자력정책연대를 뿌리로 하는 원자력국민연대가 10월에 창립될 예정이다. 원자력국민연대 출범준비위원단은 강창호, 김경희, 김병기, 정범진, 정용훈, 주한규 등 20명이다. 이들은 구글 온라인 페이지를 통해 단체를 사단법인화 하고, 10월 말 창립총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용석록 편집위원

2019년 10월호(71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