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사진2019. 10. 12. 16:15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가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가 진행되기 전에 건식대용량 임시저장시설(이하 맥스터)에 필요한 자재를 반입해 반발을 사고 있다. 탈핵신문이 김종훈 국회의원(울산북구, 민중당)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한수원은 올해 7월과 9월, 10월에 걸쳐 핵폐기물 저장 실린더 80조 등의 자재를 핵발전소 부지 안으로 반입했다.


한수원은 2016년 4월 26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맥스터 시설 증축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고, 원안위는 아직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수원은 2017년 대우건설과 도급계약서를 체결하고, 2018년 4월에 (주)무진기연과 물품구매계약서를 체결했다. 물품계약서는 ‘월성 건식저장시설 내부저장설비’를 2019년 12월 24일까지 7회에 걸쳐 분할납품한다고 적혀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애초 산업부와 한수원은 지역공론화에서 지역주민이 원하지 않으면 맥스터 건설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나 한수원이 지역공론화 이전에 자재를 반입함으로써 공론화를 요식행위 정도로밖에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다.


탈핵신문 2019년 10월호 1면 사진. 경주, 울산, 부산, 영광, 서울 등지에서 산업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해체 요구가 있따르고 있다. (사진=탈핵신문)


‘고준위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원회’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월성원전인집지역 주민이주대책위원회,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은 월성핵발전소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 특히 울산 북구는 월성핵발전소 반경 20km 이내에 20만 명이 거주한다. 울산 북구 주민들은 경주시가 지역공론화(지역실행기구 구성과 주민의견수렴)에 울산 북구를 배제하려는 행보를 보이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19년 10월호(71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