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고창(한빛 관련)2019. 12. 17. 23:57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중심으로 한빛 3·4호기 격납건물 공극 관련 유관기관 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운영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협의체가 한국콘크리트학회장 1명을 제외하고 한빛 핵발전소 3·4호기 공극 문제의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현대건설, 원안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 관계자로 구성되었기 때문이다.


△ 영광군과 광주 등 주민단체와 전국 탈핵단체가 지난 10월 진행한 '한빛1호기 재가동 반대와 한빛 3·4호기 폐쇄를 위한 범국민대회' 장면 ⓒ용석록


지난 10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한빛 3·4호기 공극문제를 지적하는 질의와 질타가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도의적 차원에서 한빛 3·4호기 공극 복구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했다가 말을 바꿔 논란이 되기도 했으며, 한빛 핵발전소 문제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원안위와 한수원에도 질타가 이어졌다. 이후 과방위는 관련기관 협의체를 구성하여 한빛 3·4호기 문제를 대응토록 요구하였고, 원안위를 중심으로 협의체를 구성하였다.


하지만, 문제의 당사자들로 구성된 협의체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 1119일 원안위 한빛지역사무소에서 영광과 고창 공동으로 한빛원자력안전협의회를 개최하여 협의체 구성 및 운영계획을 설명하려 하였으나, 지역의 반대로 무산되기도 했다.


한빛 핵발전소 1·3·4호기 폐쇄를 위한 비상회의는 국내외 전문가 등 제3자 정밀조사 후 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빛 3·4호기 관련 협의체 운영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필 통신원(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탈핵신문 2019년 12월(73호)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