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19. 12. 19. 12:05



간사이 전력 간부들이 장기간에 걸쳐 다카하마 핵발전소 소재지 후쿠이현 다카하마 정 모리야마 전 부단체장 등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아온 문제로, 시민단체 간사이 전력 원전 머니 부정 환류를 고발하는 모임1213, 간사이 전력 간부 등 12명에 대한 고발장을 오사카 지방법원에 제출헀다.


시민단체는 이날 제출한 고발장에 간사이 전력 야기 마코토 전 회장 등을 비롯한 간사이 전력 간부들이 후쿠이현 다카하마정 전 부단체장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것과, 정당한 가격을 넘는 금액으로 다카하마 정 소재 토목 건축회사에 핵발전소 관련 공사와 업무를 발주한 것은, 뇌물수수와 특별 배임 행의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원전 머니 환류는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기타 발전소 소재 지역에서는 일어나지 않았는지, 지역 정치인들은 관여하지 않았는지 등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비슷한 부정행위를 막을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고발에는 시민단체가 지난 10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모집한 3,272명의 시민이 고발인으로 참여하고 있다.


오하라 츠나키 편집위원

탈핵신문 2019년 12월(73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