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방사선 핵종, 연구원 시설 바깥에서도 검출

보름 전에 확인하고도 뒤늦게 공개

 

대전의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우수관과 하천 토양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 세슘134, 코발트60 등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연구원 안쪽 우수관 입구에서는 세슘 농도가 최고 138 (베크렐)/kg까지 검출됐다. 이는 3년 평균 농도의 59배에 달하는 것이다. 이번에 검출된 방사성 물질은 자연방사선이 아닌 인공방사선 물질로써 핵분열을 일으킨 다음에 나올 수 있는 핵종으로, 그 발원지가 어딘지 관심이 높다. 


대전시민들은 이 방사성 물질이 하수관이 아닌 우수관에서 검출된 점에 주목하며, 방사성 물질이 대전 시내의 주택과 상가를 지나 대전 관평천까지 흘러간다며 불안해하고 있다. 또 이러한 방사성 물질 검출이 1월 6일 확인됐으나 뒤늦게 공개돼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에 있는 원자력연구원 시설 안쪽과 바깥쪽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사진 = KBS1 뉴스 영상 캡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자력연구원 주변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돼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방사성 물질이 방출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에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우수관과 가까운 곳에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인 자연증발시설이 있다. 일부 사람은 이곳을 방사성 물질 방출지로 의심하고 있으나, 자연증발시설은 극저준위 액체 방사성폐기물 수분을 태양열로 증발시키는 시설로 이곳이 원인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원안위는 121일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연구원 일부 시설에서 인공방사선이 해당 시설 주변의 우수관으로 방출된 사건을 보고받았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해 1230일 연구원 내부 하천과 정문 앞 배수구 등에서 시료를 채취했고, 1월 6일 이 시료에서 방사능 농도가 일시적으로 올라간 현상을 확인했다. 연구원 내부 하천 토양에서 측정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는 최고 138/으로 20181년간 측정한 시설 주변 방사능 농도 범주(0.555~17.9/)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연구원 정문 앞 배수구 지점의 농도도 25.5/로 높게 확인됐다.


△ 원자력연구원이 연구원과 연결된 우수관로를 따라 하천 오염 조사 결과 방사성 물질이검출됐다. (사진 = KBS1 뉴스 영상 캡쳐)


하지만 원자력연구원 측은 시설 외부 하천 하류의 토양은 방사능 농도는 3.112.4 Bq/kg으로 20181년간 측정한 시설 주변의 방사능 농도 범주(0.55517.9Bq/kg) 내에 있으며, 하천수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택과 상가 밀집지역 관평천까지 오염"

대전 시민사회, 모든 연구 중단 촉구

연구원 경주 이전 백지화 요구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전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탈핵희망은 22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원자력연구원의 모든 연구를 중단시키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우수관을 통해 방사성 물질이 대전 시내의 상가와 주택가가 즐비한 관평천까지 흘러들어갔고, 이는 금강 생태계까지 위협한다고 했다. 아울러 연구원을 향해 파이로·고속로·소형원자로·사용후핵연료 연구 확대를 위한 경주 이전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도 22일 논평을 내고 원자력연구원원이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미인가 핵연료 사용, 잦은 화재, 방사능 누출사고가 계속되었지만, 그 때마다 정부는 '솜방망이 처벌'만 반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택가 한가운데 위치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사고는 인근 주민은 물론 대전시민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사고라며 책임자 처벌과 근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 파견한 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사건조사팀이 빗물 유입 방지를 위해 해당 구역을 밀봉하도록 조처하고, 방사선 준위 분석을 위해 시료 채취와 오염 토양 제거 작업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원안위는 연구원 주변 하천 토양의 위치별 방사성 물질 농도를 측정하고 있으며, 환경영향평가와 연구원의 모든 시설을 점검 중이라고 밝혔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