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2020. 1. 23. 12:28



∥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장영식



765는 핵발전소이 자식



밀양의 말해 할매가 돌아가셨습니다.

765kV 송전탑 싸움에서 그 누구보다도 

힘찬 싸움을 하셨던 할매입니다. 


"죽기 전에 송전탑을 뽑아 뿔기다"는 말씀은 

유언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할매의 그 유언을 가슴에 품고 

탈핵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습니다.


탈핵신문 2020년 1월(74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