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20. 1. 23. 14:10

일본 정부는 1227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등 회의를 열고 폐로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개정했다. 이는 201112월 로드맵 수립 후 5번째 개정이다. 폐로까지 전 공정이 종료되는 시기는 사고로부터 30~40이라는 원안을 유지했다.


△ 2011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당시의 모습 (사진 = 도쿄전력)


이번 로드맵은 후쿠시마 핵발전소 1·2호기 저장수조의 사용후핵연료를 밖으로 꺼내는 작업 시기를 현행보다 1~5년 늦춘다는 계획이다. 1호기는 2027~28, 2호기는 2024~26년을 목표로 삼았다. 사고를 면한 5·6호기를 포함해 1~6호기의 모든 핵연료 저장 수조의 핵연료 반출 작업은 2031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원자로 내에 녹아내린 핵연료와 구조물이 섞인 덩어리(데브리)를 밖으로 꺼내는 작업은 2021년에 2호기부터 착수할 방침이다. 다만 데브리 분포 상황과 두께 등 형태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반출 방법 등의 명확한 언급을 피했다.


데브리 냉각으로 늘어나는 방사능 오염수 발생량은 현재 1170톤을 2025년까지 100톤 이하로 억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1~3호기 원자로 건물 내에 처리되지 않고 쌓여 있는 오염수도 현재 6천 톤을 2024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오하라 츠나키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0년 1월(74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