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의 요청을 받고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하고 있다. 지역실행기구는 고리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건립 문제를 논의하는 기구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지역실행기구 구성 중단과 재검토위원회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탈핵부산시민연대가 5 7일 기장군청 앞에서 지역실행기구 구성 논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탈핵부산시민연대


기장군은 재검토위원회의 지침에 따라 군 안전도시국장과 의견수렴 전문가(대학교수), 주민대표 등 11명으로 구성한 지역실행기구 명단을 확정해 재검토위원회와 조율하고 있다.


기장군에 따르면 기존 고리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 포화 시점은 오는 2031년이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57일 기장군청 앞에서 지역실행기구 구성 논의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장군이 졸속으로 진행되는 재검토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며, 지역실행기구 논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강언주 통신원(부산에너지정의행동 활동가)

탈핵신문 2020년 5월(77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