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슈2020. 6. 22. 11:25

환경운동연합이 6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월성원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 추가건설 반대 환경운동연합 1000인 선언문을 발표하고, 핵폐기물 시한폭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1000인 선언 참가자들은 선언문에 미래로 짐을 떠넘기는 월성 고준위 핵폐기물 임시서장시설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월성원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 추가건설 반대 환경운동연합 1000인 선언참가자들이 62일 광화문 광장에서 핵폐기물 시한폭탄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장면 환경운동연합



고준위핵폐기물에는 플루토늄과 같은 10만 년 이상 고독성의 방사선과 열을 내뿜는 방사성물질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대책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 1000인 선언 참가자들은 핵발전소를 가장 많이 운영하는 미국은 물론 러시아, 프랑스, 일본, 중국 등 그 어떤 나라도 아직 고준위 핵폐기물의 안전한 처분 방법을 마련하지 못했다, “미래 세대에게 비용과 위험부담의 짐을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현세대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월성 핵발전소는 중수로형 모델로 경수로형 발전소보다 고준위 핵폐기물이 4.5배 많이 발생한다. 월성 핵발전소는 입지 측면에서도 국내 최대 지진위험 지역인 경주에 있지만, 국내 핵발전소 중 최저 내진설계(0.2g)가 돼 있다. 월성 핵발전소는 이 외에도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를 경수로형보다 10배 더 많이 배출하며, 암 발생 등 주민 건강에 영향을 끼친다는 지적이다.


월성 핵발전소 2호기는 2026, 3호기는 2027, 4호기는 2029년이면 설계수명이 만료된다. 1000인 선언 참가자들은 이런 점들을 고려하면 월성원전 내에 무리하게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을 짓는 것보다 최대한 가동을 줄이고 조기 폐쇄하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1000인 선언 참가자들은 맥스터를 막아내기 위한 울산과 경주시민들의 투쟁에 함께 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가 졸속적인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중단하고, 제대로 된 공론화를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0년 6월(78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