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탑2020. 7. 19. 10:53

사업 백지화와 공론화 기구 구성 촉구


강원도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가 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건설 백지화와 공론화 기구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 강원도 평창, 횡성, 홍천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은 7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강원도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 500kV 초고압직류송전(HVDC) 선로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궐기대회를 열었다



강원도송전탑반대책위원회가 77일 서울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동해안~신가평 500kV 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백지화 촉구 강원도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강원도송전탑반대 대책위


강원도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가 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건설 백지화와 공론화 기구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 강원도 평창, 횡성, 홍천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은 7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강원도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 500kV 초고압직류송전(HVDC) 선로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궐기대회를 열었다.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추진사업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동해안의 전기를 신가평 지역으로 송전한다는 것이다. 최초 계획은 5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며 애초 북경기(의정부)로 전기를 보내는 것이었다. 대책위는 그런데 의정부에 대규모 발전소가 세워지면서 목적을 상실하였고 이 계획은 당연히 폐기되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한,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안인화력발전소는 강릉쪽으로, 삼척화력발전소는 태백지역으로 기존 송전선로를 이용할 계획이었다라며, 지금의 송전선로 건설은 새로운 송전선로를 만들 필요가 없는데도 무조건 건설하고 보자는 정부와 한전의 막무가내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는 이날 궐기대회에서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추진사업은 무려 230, 송전탑만 440개가 강원도의 수려한 금수강산과 주민공동체를 파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해안에 석탄화력발전소를 밀집시키고 장거리 송전망을 고집하는 방식은 기후위기를 역행하는 것이며, 이는 우리 사회의 공멸로 이어진다고 했다. 이어 500kV 송전선로 추진사업의 동부구간은 환경부와 산림청의 협의도 시작하지 않고 한전이 특별지원사업비를 마을별로 수억원씩 지급했다며, 한전의 입지선정위원회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전과 산업부를 규탄하며 정부에 입지선정위원회 즉각 중단, 강원도민과 국민이 참여하는 공론화 기구 구성,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1시간여 동안 집회를 열고, 이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벤처위원회에 주민 의견을 전달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0년 7월(79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