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해체계획서 초안 공청회 부산·울산에서 열린다


공청회 5일 전까지

'진술인 신청서' 제출해야 진술 가능



한국수력원자력이 1120일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에 대한 첫 공청회를 연다.


한수원은 부산광역시를 대상으로는 1120일 부산 벡스코에서, 기장군을 대상으로는 1130일 고리홍보관에서, 울산광역시와 4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는 1123일 울산 중구에 있는 종하체육관에서, 울주군을 대상으로는 1125일 서생면사무소에서 공청회를 연다.


의견수렴 대상지역 주민 중 공청회에 출석하여 의견을 진술하려는 주민은 공청회 개최일 5일 전까지 신청 장소에 비치된 양식 또는 원자력안전법 시행규칙별지 제112호 서식을 작성하여 신청 장소로 서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장소는 각 구청 및 군청에 문의)


공청회 의견진술자는 미리 의견진술인 신청을 해야하지만, 방청은 누구나 자유롭게 참석이 가능하다.


지난 7월 부산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설명회 장면 (사진=한수원)


한수원이 작성한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는 핵발전소를 해체하기 위해 원안위에 제출하여 승인을 받아야 하는 인허가 문서로 안전성평가, 방사선방호, 제염해체활동, 방사성폐기물 관리 및 환경영향평가 등 해체에 관한 계획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해체계획서에는 사용후핵연료 처분 문제에 대해 명확한 해결책이 없어 향후 이 문제는 쟁점으로 부각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수원은 해체 기술을 모두 확보한 상태는 아니다. 정부가 20194월에 발표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에는 국내 제염기술 수준이 해체선진국이라는 미국 대비 76%로 평가되었다.


고리1호기 해체 계획 담당 관계자는 탈핵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한수원이 아직 7개 해체기술을 확보 못 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이 아직 확보하지 못한 기술은 원자로 해체 시 원격조작과 취급 및 제어기술, 부지 내 이용 평가, 해체시설 구조적 안전진단 및 보강, 지하수 감시 및 오염평가, 오염지하수 복원, 부지 규정 지침 안전성 평가, 삼중수소 처리문제 등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올해와 내년에 미확보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수원은 “71일부터 829일까지 60일간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공람을 실시하였고 이때 제출된 주민 의견에 따라 공청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주민공람 과정에 해체계획서에 대한 주민들의 접근성이 떨어져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0년 11월(83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