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20. 12. 11. 13:40

일본 거대 시민단체. 정부와 교섭 때 전달 예정

 

후쿠시마 발전소에 쌓인 방사능 오염수는 123만 톤, 해양방출 외의 방법과 사례가 있으나 도쿄전력은 돈이 적게 들 잇속에 해양방출을 강행할 모양새다. 이 폭거를 막겠다고 일본에서도 여러 단체가 움직이고 있다. 이 가운데 핵과 인류는 공존할 수 없다는 기치 아래 핵발전을 포함한 모든 나라의 모든 핵에 반대하는 원수폭금지일본국민회의가 내년 2월 일본 정부와 교섭할 때 인쇄해서 가져갈 오염수 해양방출 항의 메시지를 국내외에서 모으고 있다


항의메일은 한글로(각국에서 편한 언어로) 130일까지 gensuikin.online@gmail.com로 보내면 된다. 원수금은 가입단체 회원이 약 180만 명으로 상당히 규모가 크고 영향력 있는 단체다.



△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보관 모습. (사진 원자력시민위원회 제공)


1993년 러시아가 저준위 방사성 폐액을 동해에 버렸을 때 일본의 원자력 규제기관우리나라는 해양투기는 선택지로 두지 않겠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투기와 방출은 다르다는 궤변으로 오염수 해양방출을 강행하려고 한다. 투기와 방출의 차이는 희석해서 버리냐 아니냐는 차이일뿐, 방사성물질 총량은 동일하다.


원수금이 해양방출 항의 행동에 나서는 이유는 무엇보다 오염수에서 방사성물질을 완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어렵고, 삼중수소 제거는 전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본 내에서도 후쿠시마현의 어업인협동조합과 농업인협동조합은 물론 삼림협동조합도 오염수 해양방출을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출을 아직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세상 여론을 떠보려고 띄운 방안에 우리가 끝까지 반대해야만 바다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


김복녀 통신원(탈핵정보연구소 소장)

탈핵신문 2020년 12월(84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