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21. 4. 16. 09:12

 

도쿄전력 가시와자키가리와 핵발전소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부실 운영이 잇따라 밝혀지고 있다. 지난해 3월 이후 부정 진입을 감지하는 테러 대책 시설이 고장 났고, 부정 진입 감지 기능을 상실한 상태가 30일 이상 지속된 곳이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작년 9월부터 소내 직원이 동료 ID카드를 무단 도용해 중앙제어실에 부정 출입하고 있었던 것도 발각되었다. 그리고 올해 1월에 완료했다고 발표한 안전대책 공사가 실제로는 끝나지 않았던 사실도 밝혀졌다.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드린 원자력규제위원회는 325일 도쿄전력에 시정조치 명령을 내렸다. 이로써 도쿄전력은 핵연료 반입과 핵연료 원자로 장착 등 작업을 할 수 없게 되었다. 명령은 앞으로 1년 이상 유지될 전망이다.

 

가시와자키가리와 핵발전소는 6·7호기가 201712월에 신 규제 기준에 합격하여 재가동을 위한 지역 동의 절차와 테러 대책 등 안전 설비 공사를 추진하고 있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를 일으킨 도쿄전력이 운영하는 핵발전소인 만큼 안전대책과 관련한 부실 운영 사실에 대한 여론의 눈초리는 따갑다. 이번 조치로 가시와자키가리와 6·7호기 재가동은 대폭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하라 츠나키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1년 4월(87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