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역, 종교 등 2021. 4. 18. 23:42

전국에서 핵발전소 지역에 응원 메시지 전달

 

전국탈핵비움실천단 활동가 청명(장미영) 씨가 320일부터 22일까지 탈핵깃발을 들고 대구-경주-울산-월성핵발전소 구간을 저전거로 행진했다. 청주와 하동 등 전국의 탈핵비움실천단 회원들은 핵발전소 지역주민의 탈핵활동을 응원하는 인증샷을 수십 장 경주와 울산 탈핵 소통 공간으로 보냈다.

 

청명 씨(왼쪽에서 두 번째)와 함께 울산 탈핵활동가들이 울산 선바위에서 월성핵발전소까지 자전거 행진에 나섰다. (사진: 탈핵신문)

 

청주에 사는 김다현 어린이는 탈핵비움실천단 회원인 어머니가 써준 탈핵도시를 만들어 주세요라는 사진을 보냈고, 하동에 사는 정영희 회원은 전기는 주민의 피눈물이다. 탈핵이 답이다라는 문구를 써서 찍은 사진을 보냈다. 성가소비녀회 의정부 관구의 수녀는 월성의 눈물로 만든 전기는 필요 없어요. 힘내세요라는 인증샷을 보냈다.

 

탈핵비움실천단은 소비를 줄이거나 무분별한 전기사용을 자제하는 등 일상생활 속에서 탈핵을 실천하고 있다.

 

탈핵비움실천단 가운데 청주에서는 찾아가는 탈핵신문 읽기를 통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전기의 송전선 너머에 핵발전소로 인한 시민들의 투쟁이 계속되고 있음을 알리기도 한다. 또 핵없는사회를위한충북행동은 탈핵신문 읽기 모임을 하고 있다.

 

청명 씨는 탈핵도보순례를 계기로 울산과 경주에 현안이 있으면 청주에서도 한걸음에 달려와 연대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계절별 두 별씩의 옷만 가지고 살며, 냉장고와 세탁기 없이 생활하면서 비움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제공: 탈핵비움실천단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1년 4월(87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