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탑2021. 7. 16. 11:49

 

신울진-신가평 송전탑, 핵발전과도 연관 있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찬핵진영 등은 신울진(신한울) 핵발전소 3·4호기 건설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동해안-신가평 송전탑 건설사업은 핵발전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동해안에서 생산된 전기를 수도권으로 공급할 목적으로 추진되는 ‘500kV 동해안-신가평 초고압직류송전선로(HVDC)’ 사업은 애초 신울진 핵발전소 3·4호기 건설까지 염두에 두고 시작했다. 그러자 한국전력은 현 정부의 국가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신울진 3·4호기를 제외하고 강릉 안인화력과 삼척석탄화력발전소 건설로 인한 송전을 목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최근 찬핵진영이 신울진 핵발전소 3·4호기 건설을 주장하고 있다. 

 

초고압송전탑·석탄화력 저지 공동대책위원회가 628일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강원도(삼척, 영월, 정선, 평창, 홍천, 횡성)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 송전탑 반대 봉화비상대책위원회, 삼척 석탄화력 반대투쟁위원회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초고압송전탑·석탄화력 저지 공동대책위원회가 6월 28일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사진=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

 

 

남궁석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 공동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우리는 투쟁의 성과를 쌓아가며 마침내 정부를 상대하기에 이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산업부와 국회, 청와대 등 잘못된 정책을 결정하는 곳과 싸우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전국에서 송전탑에 반대하는 단체들이 모두 모여 정책 폐기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는 신울진-신가평 송전탑 반대 지역 중 가장 반대 움직임이 큰 지역이다. 홍천대책위는 지난해 12월부터 송전탑 반대 농성 천막을 홍천군청 앞에 설치하고 지금까지 24시간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농성장 운영도 일부 주민이 아닌 각 면 단위로 돌아가면서 하고 있다. 대책위는 농번기에도 농성장 운영과 집회를 꾸준히 하면서 선전전 등도 병행하고 있다. 홍천대책위는 지역 내에서 송전탑 반대 여론을 높이고 홍천군과 군의회의 송전탑 건설 반대입장 표명을 압박하고 있다. 614일에는 홍천군 경과대역 25개 마을 중 23개 마을 이장들이 <7만 홍천군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입장을 발표하고,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촉구했다.

 

 

필요 없는 송전탑 건설

산업부는 사업 인가 철회하라

 

 

대회에 참가한 성원기 삼척화력반대투쟁위원회 공동대표는 울진에서 시작해 신가평까지 가는 제2 송전선로는 10년 전 삼척, 영덕, 울진에서 짓겠다던 핵발전소 때문에 만들어졌다. 지금은 이 모든 핵발전소가 백지화되었는데 이상하게 송전선로 계획만 살아남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삼척 그린화력발전소 역시 이미 기존 송전선로로 전기를 보내고 있으며, 현재 건설 중인 삼척 신규 화력발전소 역시 신태백으로 연결하기 위해 별도의 송전선로를 건설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강릉 안인화력발전소는 인근에 변전소를 별도로 설치하니 신가평(변전소)까지 갈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산자부 규탄은 정당하다며 제2 송전선로를 인가한 산업부는 인가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상식 백두대간송전선로반대 봉화군비상대책위 위원은 부디 지방에 사는 사람들의 이 고충과 충정을 똑바로 읽고 잘못된 정책을 남발하지 않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단 한 평의 땅도 송전선로를 위해 허용하지 않고 결사 항전할 것이라고 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낭독하고, 각자의 바람과 요구를 담은 쪽지를 산업부 청사 울타리에 매단 뒤 산업부에 요구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산업부에 전달한 서한에 동해안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건설사업 백지화, 주민배제·금전매수로 송전선로 추진하는 한전 해체 등을 요구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1년 7월(90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