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한울 관련)2021. 8. 21. 08:37

 

경상북도가 <정부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경북 원전지역 피해분석 및 대응방안 마련 연구용역> 사업을 진행 중이다. 경북도는 원자력발전소의 건설 중단과 수명연장 중지에 따른 피해분석과 대안 사업 마련 등을 용역 과업으로 삼았다. 연구는 ()대구경북연구원이 수행하며 올해 7월부터 내년 2월까지가 용역 기간이다. 경북도는 오는 11~12월 중에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북도청이 7월 16일 '정부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경북 원전지역피해분석 및 대응방안 마련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사진=경상북도)

 

이번 연구용역은 월성1호기 영구정지, 신울진(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영덕 천지핵발전소 1·2호기 백지화, 수명 만료 예정 핵발전소(월성2,3,4 / 한울1,2) 등의 경제성 피해를 분석한다.

 

경북도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에너지전환정책으로 경주와 울진, 영덕이 피해를 입었다고 계산되는 금액만큼 국책사업 지원과 신울진 핵발전소 2호기의 조속한 운영허가, 수명 만료 핵발전소 연장운영, 신울진 핵발전소 3·4호기 건설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적인 추세를 볼 때 에너지전환정책은 반드시 재고되어야 하고, 이번 연구용역이 탈원전의 피해를 밝힐 출발점이 될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용석록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18(91)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