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2021. 9. 16. 14:37

도쿄전력은 825일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의 오염수 해양방출을 약 1km 길이 해저 터널을 설치해 방출한다고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터널을 설치할 곳은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5·6호기 앞바다 쪽이다. 터널은 해저 암반을 뚫어 지름 약 2.5미터의 배관을 설치한다. 터널 출구가 되는 1km 지점은 일상적으로 어업을 하지 않는 지역이다.

 

도쿄전력은 9월부터 해저 조사를 하고 내년 2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3년 봄쯤에는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제거되지 않고 남아 있는 62개 방사성 핵종과 탄소-14는 정화 작업을 거듭해서 기준치를 확실히 밑도는 수준까지 떨어졌는지 확인하겠다고 했다. 삼중수소 농도는 리터당 1500베크렐 미만이며 연간 총방출량 22조 베크렐 이하를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수로 희석한 후 구체적인 농도를 측정하지 않고 바로 해양으로 방출하는 방침을 취한 것은 국내외 지적을 의식해 구체적 언급을 피한 모양새다.

 

오하라 츠나키 편집위원

탈핵신문 2021년 9월(92호)

 

 

 

탈핵신문은 독자의 구독료와 후원금으로 운영합니다.

탈핵신문 구독과 후원 신청 https://nonukesnews.kr/1409

 

Posted by 석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