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확정’현수막 모두 철거


 작년 12월 23일 영덕이 신규 핵발전소‘ 후보부지’로 선정되던 날, 이른 아침부터 <영덕군민들은 원전유치 확정을 환영합니다>라는 현수막 수십장이 영덕군내에 걸렸다. 그 후‘ 후보부지’로 선정 된 것을‘ 유치확정’이라고 왜곡한, 관변단체들의 현수막이 여기저기 내걸리게 되었다.

 이에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가 영덕군청과 영덕경찰서에 ‘잘못된 내용을 게시한 현수막들을 모두 철거해 달라’는 민원을 제기하자,“ 각 단체에서 자유의 사로 내건 현수막을 강제로 철거할 수는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행정안전부로 다시 민원을 제기했다. 지난 1월 18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현수막들을 철거하라’는 공문이 내려오자 그제서야 모두 철거되었다.

송호민 영덕통신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