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역, 종교 등 2016. 6. 16. 07:53

왜 떠나지 않는 걸까. 처음엔 그게 참 기이했다. 2011년 후쿠시마 핵발전소가 터졌을 때, 핵발전소 반경 수십 km 이내에 살던 사람들 중 열에 아홉은 살던 곳을 떠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 얘기를 들었을 때 맨 먼저 떠오른 생각이다.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게 뭐라고, 거기를 떠나지 않고 살까그때는 정말 몰랐다. 몇 년 후 내가 그들의 처지를 이해할 날이 오리라고는.

 

춘천, 다른 곳에 비해 훨씬 높은 방사능 나온다!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 활동 시작

지금도 기억이 또렷하다. 그날 밤, 나는 잠을 이루지 못했다. 거실 바닥에 둔 방사능 측정기는 계속 시간당 400nSv(나노시버트, 1마이크로시버트(μSv)=1000nSv, 편집자 주)가 넘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었다. 침실에서는 600nSv가 넘어갔다. 권고 수치의 3배가 넘는 수치였다. 얼마 전 TV에서 봤던 후쿠시마 반경 30km 지점에서 잰 수치, 기자가 놀래면서 이런 곳에서 아이들이 살고 있다는 게 끔찍하다며 탄식을 했던 시간당 530nSv 보다도 더 높았다. 아파트 후문 근처에서는 시간당 900nSv 가까이 나오기도 했다. 내가 전에 살던 춘천의 어느 아파트 얘기다.

 

깜짝 놀란 나와 아내는 그 이후로 춘천의 다른 주거공간과 거리를 수없이 측정을 했다. 측정기가 잘못됐나 싶어 서울 지하철에서도 측정을 해보기도 했다. 서울 지하철은 시간당 107nSv였다. 결론은, 춘천 지역이 다른 곳에 비해 훨씬 높은 방사능 수치가 나온다는 거였다. 동네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어도 높게 나온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렇게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이하 감시단)’의 활동이 시작됐고, 벌써 2년이 다되어간다. 그리고 나는 후쿠시마 인근의 사람들처럼 여전히 춘천에 살고 있다.

 

이렇게 춘천의 은밀한 일상이 되어버린 높은 방사능 문제에 대해 언급하면 정부에서도 측정하고 있지 않냐고 반문하는 분들이 있다. 물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기술원)에서 운영하는 국가환경방사선자동감시망이 인터넷에 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오늘, 기술원에서 발표한 춘천의 방사능 수치는 시간당 137nSv이다. 감시단에서 측정한 수치와는 현격한 차이가 있다. 감시단의 측정이 잘못된 건가 싶어 감시단 휴대용 측정기를 가지고 기술원의 측정기가 설치되어 있는 강원대학교 캠퍼스에 가서 비교측정도 해봤다. 그 위치에서는 시간당 15nSv 정도로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거기에서 열 걸음만 벗어나도 휴대용 측정기의 수치는 튀어 올라갔다. 우연인지는 몰라도 기술원의 측정기는 춘천에서 가장 방사능 수치가 낮은 곳 중의 한곳에 설치되어 있는 것이다.

 

연간 피폭허용치 4~5배 노출되는 춘천에 사는 건, 불덩어리 위에 사는 것과 같다!

최근 의학 저널 랜싯(lancet)은 춘천처럼 저선량의 방사능에 장기간 노출되었던 핵발전소 근무자들을 26년간 추적 조사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결론은, 저선량이라 하더라도 노출된 양에 비례하여 백혈병과 같은 고형 암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결국 우리가 잰 수치들이 틀리지 않았다면 춘천에 사는 건 불덩어리 위에서 사는 것과 같았다. 그런데 그 불은 뜨겁지가 않다. 그게 문제였다. 차라리 뜨겁다면 당장에 그 불덩어리 위에서 깜짝 놀라 내려올 것이다. 하지만 이 불은 기이하게도 냄새도 없고, 보이지도 않으며, 만질 수도 없다. 그저 무감하게 천천히 타들어갈 뿐이다.

 

나는 이제 이해한다. 후쿠시마 인근의 사람들은 떠나지 않은 게 아니라 떠나지 못했다는 것을. 사람은 무엇보다 장소다. ‘이곳의 나이곳을 떠나는 순간 도 아니었다. 떠날 수 없다면 바꿔야했다. 그렇게 해서 지난 513일 감시단에서는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를 모시고 시민토론회를 열었다. 그 토론회를 기점으로 감시단에서는 공식적으로 춘천시에 이 문제를 제기하고 춘천지역의 신문사와 방송에도 알려나갈 계획이다. “탈핵이란 것이 단순히 핵발전소를 반대하는 것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이 만들어낸 방사능물질 뿐만 아니라 자연 상태의 방사능 물질에 대해서도 행복을 지켜내는 것이 탈핵운동의 중요한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부나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권고하는 연간 피폭허용치(1mSv/yr, 1mSv=1000μSv, 편집자 주)의 거의 4~5배에 해당하는 양에 일상적으로 노출되는 춘천 시민들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며 이헌석 대표가 한 얘기다.

 

측정해보지 않으면 볼 수 없고, 볼 수 없으면 그 불 위에서 내려오지 못한다!

측정했을 때 확인된 수치보다 끔찍한 건, 기술원의 발표만 믿고 측정해보지 않고 살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하는 것이다. 이 글을 읽는 다른 분들도 자신이 생활하는 곳의 방사능수치를 꼭 측정해보기를 바란다. 측정해보지 않으면 볼 수 없고, 볼 수 없으면 그 불 위에서 결코 내려오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탈핵신문 2016년 6월호

양창모(의사,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 회원)

Posted by esp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