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25일 정부의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행정예고, 617() 서울 The-K호텔에서 날치기공청회 이후(관련 기사 4면 참조),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 절차를 지켜보던 영광지역 주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작년 봄 영광지역 153개 기관·사회단체가 연대한 한빛핵발전소 범군민 대책위원회는 628() 오후 3시 영광군청 2층에서 200여명의 기관·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한빛원자력발전소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시설 저지 영광군민결의대회(이하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영광군수, 영광군의회 의장, 영광군의원, 영광도의원, 농협·수협 조합장 등 대부분의 기관·단체장들이 참여했다. 이날 안건으로 결의문 채택·전달, 710일 산자부 등 항의방문, 720일 국회 등 협조방문, 영광군민 옥외 대규모 집회 등을 상정한 뒤 확정했다.

 

사진제공 : 윤종호

 

주요 요구사항은 다음과 같다.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시설 부지 타당성조사 즉시 중지 단기저장시설 신축 및 구조물 설치 반대, 즉각 철회 한빛원전

수명연장 없다! 정부·한수원은 지역주민 갈등조장 즉각 중단 고준위 핵폐기물의 모든 사항은 군민의 합의하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군민과 함께하라!

 

 

탈핵신문  2016년 7월호 (제34호)

윤종호 편집위원

Posted by espa

댓글을 달아 주세요